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컬럼
다이어트 한약, 부작용 있으므로 신중해야반드시 한의사 진단과 처방에 따라야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성인 3명 중 1명은 비만이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우리나라 고도비만 인구가 2030년에는 현재의 두 배 수준으로 늘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비만은 심혈관계 질환과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2형 당뇨병과 연관되어 있으며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비만을 치료가 필요한 질병으로 규정하는 등, 비만을 21세기 중요한 공중 보건문제로 인식하고 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한 한약재 연구도 활발하다. 필자는 산사와 진피를 적절한 비율로 배합하여 체중 감소를 극대화하는 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 

산사의 추출물은 고지혈증 환자의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진피는 지방생성에 연관된 유전자를 조절하여 지방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 연구 결과, 산사와 진피의 적절한 혼합 복용은 백색지방조직의 감소에 도움을 주어 체중 조절에 효과적이었으며, 한약이 양약만큼 체중을 감소시키는 데 효과가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부작용의 우려로 다이어트 한약을 주저한다는 이야기를 듣곤 한다. 흔히 언론에서 한약 다이어트 부작용으로 언급되는 한약재는 마황이다. 마황은 적절히 사용하면 다이어트 효과가 뛰어나지만 용량 조절을 잘못하면 각성, 불면, 탈모 등의 부작용이 있다. 

따라서 마황이 좋다고 하여 무작정 복용하는 것은 위험하며, 한의사의 처방에 따라 다른 약재와 적절하게 배합해서 복용해야 한다. 또한, 카페인 분해 유전자가 약한 환자는 마황 대신 다른 한약재를 사용해야 하니 자신의 몸 상태를 정확하게 아는 것이 중요하다. 

다이어트 양약은 지방분해와 식욕 감소의 효과가 있지만 위장과 간 손상의 위험이 있고, 지방 변이나 각종 신경질환을 야기하기도 한다. 체중 감소 이후 오는 요요 현상도 심각하기 때문에 신중히 선택해야 한다. 자신에게 맞는 다이어트 방법을 찾고 운동과 식이요법 등 생활 습관을 바꾼다면 더욱 효과적으로 체중을 감소시킬 수 있으며, 요요 없는 건강한 몸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도움말 : 경희일생한의원 원장 김가람]

경희일생한의원 김가람 원장

한국영농신문  agrienew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영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