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샤인머스켓’ 본격 수확, 국내 포도 시장에 머스켓 등장김천, 상주 등 경북 지역 포도 주산지에서 8월 하순부터 본격 수확 시작
‘샤인머스켓’은 망고 포도라 불릴 정도로 단맛과 향이 강하며 과립이 크고 산도가 낮아 아삭아삭한 식감과 머스켓 향이 강해 달콤하면서도 상큼한 맛이 나며 씨가 없고 껍질까지 먹을 수 있다. [사진제공=경상남도농업기술원]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껍질째 먹는 씨 없는 청포도 ‘샤인머스켓’이 8월 하순부터 본격적으로 수확되면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샤인머스켓’은 망고 포도라 불릴 정도로 단맛과 향이 강하며 과립이 크고 산도가 낮아 아삭아삭한 식감과 유럽계 포도 향기인 머스켓 향이 강해 달콤하면서도 상큼한 맛이 나며 씨가 없고 껍질까지 먹을 수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다.

특히 한-칠레 FTA로 인해 포도 수입 물량이 급속히 증가하면서 포도 소비 트렌드가 변화하고 있어 청포도인 ‘샤인머스켓’이 소비자들로부터 호응을 얻으면서 기존 포도 품종을 대체하여 국내 포도 시장 변화를 주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샤인머스켓’은 1988년 일본 과수 시험장에서 육성한 대립계 포도로 일본에서는 2006년 품종 등록하였고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2014년 국내 품종 생산 판매 신고를 하면서 본격적으로 재배되기 시작했다.

경상북도에서 처음 재배되기 시작해 현재 전국적으로 963ha 정도 재배되고 있으나 생산량의 80% 이상을 경북에서 생산하고 있다.

김천, 상주, 경산, 영천 등 포도 주산지에서 하우스 포도나 수출용은 7월부터 일부 수확되기 시작하나 일반 비가림 하우스나 노지에서는 8월 중순부터 9월 하순까지 본격적으로 수확된다.

국내 도입과 재배 역사가 짧지만 경상북도농업기술원에서는 지난 4년간 국내에서 처음으로 샤인머스켓 재배 기술 연구를 시작해 재배 매뉴얼을 정립했으며 방열 공기 순환팬 적용 시범 사업과 기술 지도 등을 통해 품질 수준이 향상됐다.

곽영호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샤인머스켓’이 포도 최대 주산지인 경북의 대표 품종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와 지도 사업을 추진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