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제품
네스프레소, 커피 장인과 함께한 '마스터 오리진' 7종 출시청담 플래그십 부티크서 특별 사전 판매도

프리미엄 커피 브랜드 네스프레소가 세계 각지의 숙련된 커피 장인들의 손길로 탄생한 최상의 오리진 커피 ‘마스터 오리진(Master Origin)’ 7종을 오는 27일 공식 출시한다.  8월 27일 공식 출시를 앞두고 20일부터 일주일간 청담 플래그십 부티크에서 특별 사전 판매된다.

마스터 오리진은 ‘니카라과’, ‘에티오피아’, ‘인디아’, ‘콜롬비아’, ‘인도네시아’ 오리지널 5종과 ‘멕시코’, ‘콜롬비아’ 버츄오 2종으로 총 7가지로 구성된다.

이번 네스프레소 마스터 오리진은 세계 각지의 커피 장인들과 함께 더욱 뛰어난 품질의 커피를 위해 각 산지와 기후에 최적화된 커피 가공법을 다듬고 발전시켰다. 원두 수확부터 가공까지 커피가 만들어지는 모든 과정에 숙련된 커피 장인의 손길이 닿아 있어 기존 싱글 오리진에서 더욱 진화한 마스터 오리진을 완성했다. 

또한, 네스프레소는 각 커피 산지에서 사용하던 전통적인 커피 가공법에 새로운 기법을 더해 기존 싱글 오리진에서 경험할 수 없었던 독특한 맛과 향의 마스터 오리진을 완성했다. 

▲ 인도 지방의 계절풍을 이용한 몬순 가공법으로 로부스타 커피의 풍미를 재발견한 ‘인디아’, ▲ 껍질을 일찍 벗기는 습식탈곡 가공법을 통해 우디향과 깊은 맛을 더한 ‘인도네시아’, ▲ 강렬한 태양 아래 완전히 건조하는 건식 가공법을 통해 꽃향을 살린 ‘에티오피아’, ▲ 과육을 제거하지 않은 커피 체리를 태양 아래 건조시키는 블랙 허니 가공법을 통해 단맛을 내는 ‘니카라과’, ▲ 늦수확 가공으로 생동감 있는 산미의 ‘콜롬비아’, ▲ 아과다스 습식 가공으로 아라비카의 품질을 높인 ‘버츄오 콜롬비아’, ▲ 이중습식 가공으로 독특하고 강렬한 맛을 살린 로부스타 커피 ‘버츄오 멕시코’ 등이 있다.

한편, 네스프레소는 최고 품질의 원두를 지속적으로 확보하면서 농부들과의 상생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2003년 비영리재단인 열대우림연맹과 공동으로 시작한 ‘AAA 지속가능한 품질™ 프로그램’을 통해 전세계 12개국 7만5천명 이상의 농부들과 커피협력공동체를 세워 지속적인 커피 공급 보장, 커피 품질 개선을 도모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2013년 국제 공정 무역 기구와 함께 시작한 '농업인 미래 프로그램'을 통해 커피 재배 농가에 사회 복지 수단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러한 결과로 공정 무역 인증 커피를 출시했다. 이번 마스터 오리진에서는 ‘인도네시아’와 ‘버츄오 콜롬비아’ 2종이 공정무역 커피에 해당한다.

[사진제공=네스프레소 커피 장인의 손길로 탄생한 최상의 오리진 커피 '마스터 오리진' 출시]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