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조수애 아나운서, 당당했던 ‘노필터’ 입담의 최후

조수애 아나운서의 거침없는 발언이 도를 넘었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지난 12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5’에서 한 모창 능력자의 가창력을 두고 직설을 내뱉으면서 불편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방송이후 조수애 아나운서를 향한 비난이 거세졌다. 거침없는 조수애 아나운서의 발언이 ‘평가’를 넘어서 ‘예의’에 어긋났다는 지적이다.

사진=JTBC '히든싱어5' 방송캡처

조수애 아나운서의 매력으로도 꼽혔던 거침없는 당당한 성격이 결국 자신의 발목을 잡은 셈이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예쁜 외모에 당당함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아왔다.

스스로도 이를 인지하고 숨기지 않는 모습은 더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JTBC2 ‘쑈미옵빠’에 출연하면서 조수애 아나운서는 MC 장성규로부터 "모든 채널 통틀어 미모로만 아나운서 중 몇 위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을 받고 "2등 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장성규는 "2등이 더 재수 없다"며 폭소하기도 했다.

조수애 아나운서가 이번 논란을 해결하고, 다시 대중의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다.

 

김정원 기자  kjw@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