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DMZ는 살아있다."국립수목원 ‘DMZ자생식물원’서 ‘DMZ를 걷다’ 특별전시회 개최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8월 10일부터 9월 9일까지 DMZ자생식물원 방문자센터 전시실에서 <DMZ를 걷다>라는 주제로 특별전시회를 개최한다. 사진은 DMZ자생식물원 조감도. [사진제공=산림청 국립수목원]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8월 10일부터 9월 9일까지 DMZ자생식물원 방문자센터 전시실에서 'DMZ를 걷다'라는 주제로 특별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DMZ자생식물원은 사전예약 없이 입장할 수 있으며, 특별전시회는 방문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이번 특별전시회에서는 DMZ의 역사, DMZ에 자생하고 있는 희귀․특산식물, 멸종위기 동․식물의 모습과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습지 등의 보호지역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며, 우리가 반드시 보전해야할 대상에 대해서도 사진, 동영상 등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이와 연계하여 DMZ자생식물원 전시원내에서 이들 식물들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기회와 함께 이벤트 행사를 통해 DMZ자생생물 보전 의미에 대해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될 것이다.

특히, 그동안 DMZ 자생생물 보전을 위해 노력해온 'DMZ생물다양성 보전네트워크'의 역할 및 활동에 대해서도 알려, 관람객들이 DMZ의 모습을 직간접적으로 경험하면서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해 참여해 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 

'DMZ생물다양성 보전네트워크'는 산림청 국립수목원 ‘DMZ자생식물원’ 양구군청, DMZ생태연구소, 한국DMZ평화생명동산, 녹색연합, DMZ박물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한국산지보전협회, 양구생태관광협회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유미 국립수목원장은 “이번 DMZ를 걷다 특별전시회를 통해 DMZ지역 생물 및 자연생태에 대한 DMZ자생식물원의 보전노력을 알리고,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를 추진하여 국제적인 생태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출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