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김경수 폭행' 남성, 이재명도 구면?
김경수 폭행 (사진=MBC 방송 캡처)

-김경수 폭행, 50대 현행범 체포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폭행한 현행범이 붙잡혔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10일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폭행한 혐의로 50대 남성 천 모 씨를 붙잡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천 씨는 10일 오전 5시 반쯤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팀 사무실 앞에서 특검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는 김경수 지사의 뒤통수를 한 차례 때리고 뒷덜미를 잡는 등 폭행을 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붙잡힌 천 씨는 허리 통증으로 일단 가까운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천씨가 치료를 마치고 퇴원한 후 사건 경위와 동기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김경수 지사 폭행 장면은 다수의 인터넷 뉴스를 통해 생중계되기도 했다. 천씨는 휴대폰을 쥔 손으로 김 지사를 폭행했다. 김 지사는 끌려가며 셔츠 단추가 뜯어지기도 했다. 천씨는 주변에 배치된 경찰에 의해 바로 제압됐다. 

천씨는 특검 사무실 앞에서 김 지사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집회 등을 생중계한 '보수 유튜버'로 전해졌다. 태극기를 흔드는 보수 성향 집회에 참가했다가 김 지사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재명 경기지사 비서실에 따르면 "김경수 경기지사 폭행범 천모씨는 경기도청 앞에서 이재명 경기지사 반대 집회를 진행하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당시 6·13지방선거 당시 이 지사의 선거캠프 앞과 최근 경기도청 등에서 진행된 반대 집회는 이 지사의 타도와 구속을 촉구하는 내용이었다.

한편 특검은 이번 조사를 끝으로 김 지사 소환 조사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진술 내용을 상세히 분석한 뒤 조만간 김 지사 신병처리 방향을 정할 예정이다.

김 지사는 특검조사에서 드루킹과 대질신문을 받기도 했다. 두 사람이 만난 건 댓글 의혹 사건 이후 처음이다. 김 지사와 드루킹은 이자리에서 상반된 주장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