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NH농협무역, 미국에 쌀가루 첫 수출농협식품·오리온농협(주)와 공동 추진... 쌀 생산농가 돕기 나서
NH농협무역은 8월 9일 농협식품·오리온농협(주)와 함께 국산 쌀가루를 미국으로 첫 수출했다. 사진은 광천농협 김가공공장에서 쌀가루를 컨테이너에 상차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농협]

NH농협(회장 김병원)무역은 8월 9일 농협식품·오리온농협(주)와 함께 국산 쌀가루를 미국으로 첫 수출했다고 밝혔다. 이날 수출한 쌀가루는 4톤 규모로, 현지에서 소포장하여 미국 서부지역 마켓에 공급할 예정이다.

NH농협무역은 지난 6월 해외수출 판로 확보를 위해 러시아에 쌀가루 2톤을 수출했으며, 이날 미국에 이어 뉴질랜드 수출도 검토 중이다.

NH농협무역 김진국 대표이사는 “쌀가루 수출이 쌀 생산농가의 실익 증진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면서, “가공품을 포함해 국산 쌀 수출을 적극 추진해 유럽, 호주 등까지 확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