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소비자 트렌드를 잡아라... 시설포도 농가소득 껑충경상북도농업기술원, 시설포도 농가 유럽종 품종 활용 경영성과 분석
유럽종 포도품종을 재배하는 시설포도 농가의 소득이 도입 전에 비해 16.9% 증가했다. 사진은 유럽종 포도인 샤인머스켓. [사진제공=경상북도농업기술원]

경상북도농업기술원에서는 유럽종 포도품종을 재배하는 시설포도 농가의 소득이 도입 전에 비해 16.9% 증가했다고 밝혔다.

도 농업기술원 원예경영연구과에서는 지난 1년간 김천, 상주, 영동, 옥천 등 17개 시군, 시설포도 농가를 대상으로 지역별 재배면적에 비례한 300호를 표본 추출해 유럽종 품종 활용의 만족도와 경영성과를 분석했다.

유럽종 포도품종 도입 전과 후를 비교해 분석한 결과, 판매가격은 10.9% 상승한 반면 경영비는 7.9% 증가하였고 총 소득은 16.9% 증가했다.

또한 시설포도 농가의 품종별 재배면적 비율은 캠벨얼리 47.9%, 거봉 15.6%, 자옥 14.7%, 델라웨어 6.5%에 이어 유럽종도 5.8%를 차지해 재배 면적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칠레산 포도의 지속적인 수입으로 유럽종 포도에 대한 인지도와 선호도가 높아짐에 따라 일부 포도 농가를 중심으로 소비자 기호에 맞는 품종을 식재함에 따라 재배면적이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다.

유럽종 포도는 과피색과 과일모양이 특색이 있고 씨가 없는 품종, 껍질째 먹는 품종 등 다양한 품종들이 있다. 국내에서 주로 재배하고 있는 유럽종 품종은 샤인머스켓, 썸머블랙, 베니바라드, 흑발라드, 골드핑거 등이 있다.

특히 유럽종 포도를 재배하는 농가들의 품종 만족도는 5점 만점에 3.6점(평균 품종만족도 3.3점)으로 높았는데 그 이유는 소비 선호도, 판매가격 제고, 판매용이성에서 만족도가 높기 때문이다. 그러나 내병성, 비용절감, 노동력 절감에서는 만족도가 낮아 이에 대한 기술개발 및 보급이 필요한 시점이다.

곽영호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소비자 트렌드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는 것이 우리 농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농가 소득을 증대시키는 지름길"이라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도 재배농가에 다양한 신품종 연구와 보급사업을 추진해 경쟁력을 높이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