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NH농협은행, ‘NH일자리·창업농식품기업우대대출’ 출시우수 농업인 및 농식품 기업에 무보증 여신한도 최대 50% 추가 부여
NH농협은행 전북본부는 일자리창출·고용증대 우수 농식품 기업 및 창업 농식품기업 지원을 위해 ‘NH일자리·창업농식품기업우대대출’을 출시한다. [사진제공=NH농협은행 전북본부]

NH농협은행 전북본부(본부장 김장근)는 일자리창출·고용증대 우수 농식품 기업 및 창업 농식품기업 지원을 위해 ‘NH일자리·창업농식품기업우대대출’을 출시한다고 7월 30일 밝혔다.

‘NH일자리·창업농식품기업우대대출’은 일자리창출(고용증대)에 기여한 농식품기업, 창업 5년 이내 농식품기업 및 농업인(귀농인), 성실 실패자로서 ‘재기지원 농림수산업자신용보증기금 보증서’ 발급이 가능한 재창업자의 경우 신청가능하며, 농협은행 거래실적 및 우대조건 충족여부에 따라 최대 1.5%p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농협에서 선정한 ‘새농민수상자’ 또는 정부선정 ‘신지식농업인’ 등 일정 요건을 충족하는 우수 농업인 및 농식품기업에 대해서는 무보증 신용대출 한도를 최대 50%까지 추가로 부여하며, 대출기간은 운전자금의 경우 최대 5년, 시설자금은 최대 15년까지 이용이 가능하다.

김장근 본부장은 “농식품 분야 일자리 창출 우수 기업과 귀농 및 창업 농업인 지원을 통해 농협의 공익적 기능을 강화하고 농가소득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규창 기자  21sinh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