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10명 중 6명 “육우 사먹을 의향 있다”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 설문 결과

소비자 10명 중 6명은 육우 고기를 구매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 설문결과에 따르면, 육우 고기 구입 시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는 ‘품질대비 가격이 경제적이라서’라는 응답이 67.1%로 가장 많았고 ‘국내산이라 안전해서(21.3%)’, ‘저지방 웰빙 쇠고기라서(7.4%)’ 순으로 나타났다. 장기화된 경기침체로 가성비를 중시하는 소비패턴이 쇠고기 시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올바른 육우의 설명을 고르는 질문에 67.6%가 ‘고기 생산을 주 목적으로 사육된 얼룩소 숫소’라고 응답해 과거에 비해 육우를 올바르게 인식하고 비율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는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가 설문조사업체 엠브레인이지서베이에 의뢰해 지난 4월 26일부터 5월 3일까지 성인 남녀 1000명 대상으로 실시한 결과이다.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 최현주 위원장은 “육우를 바르게 알리고자 노력한 것들이 점차 결실을 보고 있다”며 “육우도 훌륭한 쇠고기 자원임을 지속적으로 알려 수입산 쇠고기가 잠식해가는 우리나라 쇠고기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 넣겠다”고 밝혔다.

한편 육우는 우리나라에서 자고 나란 홀스타인 종 숫소를 말한다. 흔히 얼룩소로 알고 있는 홀스타인 종은 암소의 경우 우유를 생산하기 위한 젖소로 키워지지만 숫소의 경우 고기를 생산하는 고기소로 키워진다. 수입육은 냉동 상태로 유통되는 반면 육우의 경우 도축 즉시 냉장 유통되어 신선하고 유통 과정은 축산물 이력제의 관리를 받고 있다.

김진환 기자  kjh@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