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암모니아 20ppm, 황화수소 0.5ppm 이하로 관리해야”한돈협회, 국내 133농가 분석결과 근거로 양돈장 악취관리기준 제시

내 농장의 악취가 얼마나 심한 것일까? 또, 악취방지법에 따른 법적기준 이하로 관리하려면 암모니아나 황화수소를 얼마로 유지해야 하는 것인가? 한돈협회가 자체 분석을 통해 관리기준을 내놨다. 

대한한돈협회(회장 이병규)는 2015∼2016년 2년간 133농가를 분석한 결과, 법적 기준인 부지경계선 공기희석관능법 15배 이하로 관리하기 위해서는 양돈장 내부(육성·비육사, 윈치축사)의 공기희석배수를 1,000배 이하로 관리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암모니아 20ppm, 황화수소 0.5ppm 이하, 휴대용 악취측정기 기준 악취강도(OI) 20 이하로 관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분석결과 상위 10% 농가의 경우 암모니아 4.4, 황화수소 0.07ppm에 불과하나, 하위 10% 농가의 경우 암모니아 52.8, 황화수소 1.8ppm에 달해 돼지 성장지체까지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자료에 따르면 암모니아 50ppm 이상일 경우 자돈구간에서 약 12%의 성장지체가 일어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돈협회 담당자는 “최근 악취문제로 인해 우리 축산업이 설 자리를 잃고 있다”며, “이제는 한돈농가들이 주민과 상생하기 위해서는 자가 악취측정을 통해 내 농장을 관리해야 할 시기이다”라고 악취관리를 강조했다. 

한편, 한돈협회는 최근 양돈장 질식사고와 관련하여 양돈장 악취도 측정할 수 있고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갖추어야 하는 질식 측정장비로도 활용할 수 있는 간이 악취측정기를 공동구매하기 위해 신청을 받고 있다.

김진환 기자  kjh@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