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주진우 김부선 의혹, 진실 밝혀질까?
주진우, 김부선 사과문 대필 의혹 조사 (사진=연합뉴스TV 방송 캡처)

-주진우, 김부선 사과문 대필 의혹 조사 받아

주진우 기자가 배우 김부선 SNS 사과문 대필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25일 주진우 기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부선 스캔들 의혹과 관련해 오후 2시 경기 분당경찰서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날 주진우 기자는 김부선 사과문 대필 의혹에 대해 "김부선 씨가 저한테 다급하게 요청을 했고 부탁을 했다. 김부선씨 입장에서 도우려고 나선 것은 맞다"면서 "(사과문을)대신 써주거나 코치했다던가 이런 것과는 상황이 좀 다르다"고 밝혔다. 

또 그는 "저도 제3자다. 남녀의 사적인 관계에 대해 타인이 말하는 건 적절치 않다"라며 경찰 조사에서 자세히 말하겠다고만 말했다.

경찰은 주진우 기자를 상대로 사과문을 대필한 사실이 있는지, 이재명 지사와 김부선이 무슨 관계인지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한다.

앞서 주진우 기자는 2016년 이재명 지사와 관련한 김부선의 페이스북 사과문을 대신 써줬다는 의혹을 받았다.

최근 공개된 육성 파일에서 주진우 기자가 김부선에게 페이스북에서 거론한 인물이 이재명 지사가 아닌 것처럼 사과문을 쓰라는 취지의 대화를 한 내용이 담겨있어 논란이 됐다. 실제로 김부선 페이스북에 올라온 사과문은 주진우 기자가 말한 내용과 상당 부분이 동일했다.

이번 경찰 조사는 바른미래당이 이재명 지사를 고발한 것이 발단이 됐다. 고발 내용은 지난달 10일 방송토론 등에서 형(故 이재선씨)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사실과 배우 김부선 씨를 농락한 사실을 부인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성남시장 권한을 남용해 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직권남용죄, 자신이 구단주로 있던 성남FC에 여러 기업이 광고비 명목으로 160억원 이상을 지불하게 한 특가법상 뇌물죄(또는 제3자 뇌물죄) 등이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