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김지철 신소율, '러브라인' 탄생 배경… 타이밍이 기막혀
김지철 신소율 (사진=KBS 방송 캡처)

뮤지컬배우 김지철과 배우 신소율에게 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두 사람은 현재 연예계 공개커플이다. 신소율은 13일 일간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연인 김지철에 대해 솔직하게 말했다. 신소율은 "일과 사랑은 같이 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부러움을 샀다. 이어 "연인을 만나고 일이 더 소중해졌다"며 처음으로 대중에 공개한 연애에 행복해했다.

앞서 두 사람은 올해 3월 열애설이 제기되자 "서로 좋은 영향력을 주고받는 사이다"라고 당당히 인정했다.

신소율은 비슷한 시기에 KBS '해피투게더'에서 연인 김지철에 대해 말했다. 신소울은 "김지철과 국밥집에 갔는데 옆에서 연예부 기자들의 회식이 있었다. 거기서 아니라고 할수 없어 맞다고 했다"고 연인을 공개한 계기를 말했다.

이후에도 두 사람은 커플반지도 한 모습이 포착되는 등 사랑을 지속하고 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