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박효신, '괴물' 몰입 과했나?… 외형 변화까지 감수하는 까닭
(사진=박효신 인스타그램)

가수 박효신이 근황을 전한 가운데 비주얼 변화가 관심을 받고 있다.

박효신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출근 준비"라며 사진 한장을 같이 올렸다. 박효신은 사진 속에서 다소 피곤해보이고 한층 마른 비주얼을 보여줬다.

박효신은 현재 출연중인 뮤지컬 '웃는 남자' 캐릭터 연기를 위해 체중감량을 감행한 것으로 보인다. 
박효신은 이 작품에서 파격적인 캐릭터를 연기한다. 박효신이 맡은 역할은 어린 시절 납치돼 기이하게 입이 찢어져 영원히 웃으며 광대로 사는 그윈플렌 역이다.

특히 그는 어린이 인신매매단부터 악명 높은 고문소까지 전전하는 인물을 맡았다. 거기에 출생의 비밀까지 겹쳐 잔인한 운명의 소용돌이 속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보여준다는 후문이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