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안희정 부인, 아들도 요청했던 김지은 비화… 발설할까?
안희정 부인 법정 출석 (사진=YTN 방송 캡처)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부인 민주원씨가 13일 증인으로 법정에 출석한다.

서울서부지법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5회 공판기일을 열고 민주원씨의 증인신문을 심리하며 이날 오후 2시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논란이후 부인이 직접 입장을 밝히는 것은 처음이다.

앞서 9일 열린 재판에서 안희정 부인 민주원씨는 김지은씨에 대해 뒷조사를 요청했다는 것이 알려졌다. 이는 지난해 초 안 전 지사의 대선 경선 캠프내에서 자원봉사자로 근무한 구모 씨가 검찰 측 증인으로 증언한 내용이다.

그는 "3월 6일 새벽 안 전 지사의 큰아들에게 '그 누나(김지은) 정보를 취합해야 할 것 같다'는 문자를 받았다"며 "큰아들에게 전화했더니 민주원 여사가 받았다"고 증언했다.

이어 "민 여사는 '안희정은 정말 나쁜 X다. 패서 죽이고 싶은데 아이들 아버지니 살려야지'라고 했다"고 전했다. 또 "민여사가 '김지은은 처음부터 이상해서 비서를 교체하자고 했다. 새벽에 침실에 들어오려고도 했다. 김지은의 행적과 연애사를 보내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