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무매독자, 군복무기간 단축될까… '과거→현재' 영향은?
(사진=SBS 제공)

배우 장근석이 오는 16일 군 입대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그가 무매독자라는 것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앞서 장근석 소속사는 배우 장근석이 양극성 장애 사유로 4급 병역 판정을 받은 사실을 공개하며 "16일 입소 후 2년간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복무 할 예정이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장근석이 대체복무를 하게 된 이유는 '양극성 장애' 이른바 조울증 후유증을 이겨내기 힘들었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장근석의 대체복무 판정 이유보다 그가 무매독자라는 것이 더 화제가 되고 있다. 이는 무매독자면 군복무기간에 영향을 받는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무매독자'은 외동아들을 뜻한다. 예전에는 군복무기간과 무매독자라는 것이 연관이 있었다. 정부는 1968년 방위제도 시행 때부터 무매독자를 구분해 반년간 방위 근무만 하도록 했다. 이는 종족을 보존한다는 의도였다. 2대 이상 독자, 부모가 60세 이상인 독자, 아버지 사망 독자를 대상으로 했다. 하지만 1990년대에 접어들며 병력 자원이 줄어들었고 1994년 이 제도는 사라졌다.

현재는 무매독자와 군 복무기간과 연관성이 없다고 볼 수 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