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김영권, 박지성·안정환·이영표에 서운함 느낀 이유는?
김영권(사진=MBC 방송화면)

국가대표 축구선수 김영권이 지상파 3사 축구 해설위원이자 선배인 박지성, 안정환, 이영표를 언급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4년 후에 만나요~ 제발 특집’으로 꾸며져 2018 러시아 월드컵 국가대표 축구선수들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김영권은 지상파 3사 해설위원이자 선배인 박지성, 안정환, 이영표에 대한 서운함을 토로했다. MC가 김영권을 향해 “세 사람을 보며 ‘나는 저러면 안되겠다’고 했다는데?”라고 묻자 김영권은 “경기 전날에는 경기장에서 훈련하는데 세분이 그 경기장에 오신다. 그런데 선수들 다 고생하는데 아는 선수들한테만 악수를 하고 아는 척을 하더라. 그렇게 아는 척하는 선수는 손흥민, 기성용, 구자철이었다. 내가 생각했을 때 저런 모습이 밑에 있는 후배들이 봤을 때 소외감을 느낄 수 있지 않나 했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해설에 대한 질책 때문에 서운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고, 차태현은 “부담을 줄까봐 그런 걸 수도 있다”고 다독였다. 김영권도 “충분히 이해한다”며 웃었다.

특히 김국진이 “안정환이 라스 나오는 거 보고 발끈했다던데?”라고 묻자 김영권은 “방송에 나와 기대되는 선수와 유망주를 이야기했더라. 그런데 거기에서 내 이야기가 안 나와서 섭섭했다. 하지만 나는 세 해설 중에 안정환 이 제일 좋다. 좋아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