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초등학생 운전, 황당한 경위

-초등학생 운전 중 차량 10대 들이받아, 처벌은 無

(사진=KBS1 방송화면)

초등학생 운전사고가 또 발생했다. 지난 9일 제주도에서 초등학생이 운전하다 사고를 낸 지 이틀만인 11일 대전의 한 초등학생이 엄마의 자동차 키를 몰래 들고 나가 운전하다 사고를 냈다. 이 초등학생이 운전한 거리는 7km에 달한다. 

11일 오전 8시 12분쯤 대전 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초등학교 3학년 A군(10)이 엄마 자동차 키를 가지고 나가 차를 몰던 중 차량 10대를 들이받았다.

이날 A군은 차량을 몰고 동구청 지하주차장까지 갔다가 자신이 사는 아파트로 돌아왔다. 이후 또다시 차를 몰고 인근 대형 마트로 향했고, 도합 7km 가량을 운전한 후 아파트 지하주차장으로 돌아왔다. 이 과정에서 A군은 여러 장소에 주차돼 있던 차량 10대를 들이받았다. 차량 일부는 파손됐지만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A군은 40여분이 지난 오전 8시 57분쯤 경찰에 붙잡혔다. A군 엄마가 "아들이 학교에 간 줄 알았는데 승용차 키를 들고 나갔다"고 경찰에 신고한 덕이었다.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경찰에 붙잡힌 A군은 "게임을 보고 호기심에 따라했다"고 진술했다. 

A군은 처벌받지 않는다. 미성년자이기 때문. 경찰은 이같이 밝히며 현장에서 아이를 부모에 인계했다고 전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