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젉고 똑똑한 농업과 농촌, 농업 혁신으로 만든다농촌진흥청, ‘2018 농업기술박람회’ 개최... 7월 18일부터 경남 창원서

국민들에게 농업과 농촌의 숨은 매력을 알리고, 농업인에게는 미래 농업을 상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특별한 행사가 열린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7월 18일부터 21일까지 나흘간 ‘농업의 혁신, 그 희망을 보다’라는 표어 아래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2018 농업기술박람회’를 경상남도와 공동으로 개최한다. 

‘젊고 똑똑한 농업과 농촌’에 초점을 맞춘 이번 박람회에서는 농업은 어렵고 힘들다는 인식을 바꾸기 위해 청년 농업인과 젊은이들의 관심을 끌만한 주제들로 구성했다.

먼저 일자리 소개는 물론, 창업 교육과 운영, 지원, 성공 사례까지 한눈에 알 수 있는 ‘청년 농업관’이 이목을 끈다. 농업을 하고 싶은 청년들이 농촌으로 향하는 계기를 만들어 주고자 기획했다. ‘농업생명과학교실’은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프로그램이다. 참깨 인공교배, 곤충과 물벼룩 관찰 등 평소에 접하기 힘들었던 생명과학 분야를 체험할 수 있다. 더불어, ‘청년농업인네트워크 멘토-멘티 소통 컨퍼런스’, ‘청년 농업인 포럼’, ‘도전! 농업 골든벨’ 등 농업 유망주를 위한 시간도 마련했다.

‘여가가 있는 삶’의 가치를 농업인과 국민에게 알릴 수 있는 똑똑하고 돈 되는 농업도 눈여겨 볼만하다. '스마트농업관'·'첨단생명공학관'에서는 농업인이 보다 편리하게 작업을 하면서 생산 효율을 극대화한 첨단 농업 기술과 고부가가치 농업을 볼 수 있다.

건강관리에 관심이 많은 현대인을 위한 '치유농업체험관'·'건강·기능 농식품관'·'농촌자원체험관'에서는 치유 프로그램을 체험하고 반려동물에 관한 정보도 알 수 있다. 이와 함께 먹으면서 입이 즐겁고 땀 흘리며 몸도 가벼워지는 체험 시간도 마련했다.

부대행사 중 '특허기술장터'는 농촌진흥청 우수 국유 특허를 소개하고, 발명자를 만나 ‘돈 되고 실용적인 농업’의 생생한 비법도 전해들을 수 있다.

농업 기술 관련 전시도 꼼꼼히 챙겨야 한다. 농업인들은 '농업기술종합컨설팅관', '신기술보급관', '우리 종자관', '경남 특별주제관' 등을 둘러보며 어렵거나 궁금했던 점을 전문가 도움을 받아 해결할 수 있다. 마늘 등 주요 품목의 농산업 발전 방안 심포지엄, 중소 규모 농업 경영체 우수 사례 컨퍼런스 등 강연과 토론도 펼쳐진다.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박람회라는 의미에서 가족과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숨은 강연이나 프로그램을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반려묘 전문가 김명철에게 듣는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정착’,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의 ‘요리 토크 콘서트’ 등 특별 강연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수제육가공품 콘테스트’와 ‘쌀·우유 소비 촉진 이벤트’ 같은 즐길 거리도 풍성하다.

‘2018 농업기술박람회’에는 관심 있는 국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입장료나 체험비는 모두 무료다. 단, 한정된 좌석 사정으로 일부 프로그램은 누리집에서 미리 등록하고 이용할 수 있다.

7월 18일부터 21일까지 ‘농업의 혁신, 그 희망을 보다’라는 표어 아래 ‘2018 농업기술박람회’를 경상남도와 공동으로 개최한다. [사진제공=농촌진흥청]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