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이용, 다시 봐도 아찔한 ‘명장면’ 후일담
(사진=MBC 캡처)

경기 중 공으로 급소를 타격당한 축구대표팀 이용 선수가 당시 심정을 전했다.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2018 월드컵 국가대표 축구선수 조현우, 김영권, 이용, 이승우가 출연했다.

이날 이용은 경기 중 급소 타격 관련한 질문을 받고 의연하게 대처해 웃음을 유발했다. 

첫 인사로 “모든 걸 바치고 온 이용입니다”라고 너스레를 떤 이용에 대해 MC 윤종신은 “이번 월드컵 독일전 우승의 발판이 돼줬다”며 이용의 급소 타격을 언급했고 김구라는 “대단한 급소다”라고 받아쳤다.

이에 이용은 “공이 안 터져 자존심 상했다. 그래서 더 못 일어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후 비뇨기과에서 연락도 오고, 당시 포착 사진이 비뇨기과에 많이 올라온다”고 말했다. 

윤종신은 “급소를 맞은 뒤 응급처치는 어떻게 했냐”고 물었다. 이용은 “딱히 없다. 엉덩이를 칠 뿐”이라고 답했다.

이어 이용은 “원래 엉덩이를 치는 게 맞는데, 전 세계인이 보고 있지 않나. 의료진도 주변시선을 의식했는지, 제가 옆으로 누워있는데 허벅지를 쳐줬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근데 엉덩이를 치니까 아무 소용이 없더라”라고 덧붙여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