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축산환경관리원, 횡성 축산농가에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서 및 현판 전달친환경 축사 운영과 자연순환에 기여하는 축산 농가 선정
축산환경관리원은 강원도 횡성군이 개최한 '제4회 횡성 축산인의 날 행사'에 참석하여 2017년에 지정한 ‘깨끗한 축산농장’ 14개소에 지정서 및 현판을 전달하였다. 사진은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서 및 현판수여 모습. [사진제공=축산환경관리원]

축산환경관리원(원장 장원경, 이하 관리원)은 7월 6일 강원도 횡성군이 개최한 '제4회 횡성 축산인의 날 행사'에 참석하여 2017년에 지정한 ‘깨끗한 축산농장’ 14개소에 지정서 및 현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횡성군은 2017년도에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사업’ 한·육우 8개, 젖소 1개, 양돈 1개, 양계 4개 등 총 14개 농장이 지정됐다.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사업’은 가축분뇨의 관리, 환경보전, 경관조화 등 축사를 친환경적으로 운영하고 분뇨 및 악취의 적정관리와 활용으로 자연순환에 기여하는 축산농가를 선정하는 사업이다.

이번 행사에는 한규호 군수, 염동열 국회의원, 변기섭 군의장,한상보 축산농가협의회장을 비롯한 약 2,000여 명의 축산인이 모인 대규모 행사였다.

이 자리에서 횡성군 담당자는 "축산농가에 깨끗한 축산농장 신청 취지를 홍보하는 좋은 자리였다고 하며 앞으로 횡성군은 깨끗한 축산농장 사업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한상보 횡성군 축산농가협의회장은 “이제 축산 농가도 스스로 축산환경을 개선하고 지역주민과 상생하여야 성장할 수 있다.”며 "인식의 전환이 이루어지는 계기를 마련하였다"고 말했다.

끝으로 관리원 이상원 부장은 "횡성군 깨끗한 축산농장에 지정서와 현판을 전달함으로써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 사업이 선택이 아닌 필수적인 사항"임을 강조하면서 “지자체의 이런 노력이 결실을 맺도록 앞으로도 관리원은 축산환경 개선을 위해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 및 사후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