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스마트팜
축산환경관리원, ICT 활용해 축산 악취 잡는다.축산악취모니터링시스템, 본격 가동... 축산농가 악취정보 실시간 모니터링 가능

축산환경관리원(원장 장원경, 이하 관리원)은 축산악취 저감 및 관련 민원의 발생을 방지하기 위한 'ICT활용 축산악취모니터링시스템'을 8월부터 본격 가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축산악취모니터링시스템은 ICT(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하여 축산악취를 투명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농가에 설치된 암모니아가스(NH3)·온·습도·환기량 센서의 악취정보 측정결과를 관리원의 ‘축산악취관제실’에서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관리원 ‘축산악취관제실’에서는 농가에서 실시간으로 전송되는 암모니아·온·습도 등 악취·환경정보를 모니터링하고, 축적되는 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있다. 주로 악취 주요 발생 시각·농도를 알려주며, 측정값에 따른 악취저감시설 관리요령 배포와 지속적인 컨설팅 및 사후관리를 실시한다. 또한 악취뿐 아니라 축사내부의 온·습도, 환기정보, 사육정보를 같이 측정·분석해 농가의 생산성 향상도 유도한다.

금번 축산악취모니터링시스템은 기존 산업단지에서 활용되는 악취모니터링과 다른 점이 있다.

먼저, 축산악취측정 ICT 기계·장비가 부지경계선이 아니라 악취발생이 가장 많은 돈사내부, 배출구, 악취저감시설 등에 설치된다. 이는 외부 공기에 희석되기 전의 ‘실시간 악취정보’를 확인함으로써, 저감시설 관리 등을 정확히 대처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복합악취 대신 측정값의 신뢰도가 높은 암모니아를 측정하여 축사내부환경, 악취저감시설 정상가동 유무를 즉시 확인, 조치하는 등 보다 신속한 원격 점검이 가능하다.

둘째, 기존 ICT 관련 사업에서는 데이터나, 통신규격이 업체별로 상이해 여러 사업장의 데이터 관리를 동시에 하는 것이 어려웠으나, 관리원이 통신규격을 설정하고 통합 관리함으로써 투명하고 쉽게 정보를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관리원에서는 설치 장비의 기준과, 통신에 관련된 사항을 정리하여 ‘ICT활용 축산악취모니터링시스템 설치장비 서비스 기준(안)’을 제작해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관리원은 이러한 첨단기술을 활용하여 농가에서 간단히 악취관리 및 예방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관리원의 장원경 원장은 “‘ICT활용 축산악취모니터링시스템’ 구축은 대한민국 축산환경이 4차 산업으로 나아가는 첫 걸음”이라면서, “안정된 시스템 운영과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하였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