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수출시장 규격에 알맞은 복숭아 과실 생산해야”농촌진흥청, 복숭아 수출 활성화 위한 토론회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복숭아 수출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지난 20일 국립원예특작과학원(전북 완주군)에서 가졌다.  

토론회에서는 △복숭아 국내 수급 동향(농림축산식품부 원예경영과 조혜윤 사무관) △과실류 수출 정책(농림축산식품부 수출진흥과 조경규 전문관) △복숭아 수출시장의 현황(경북통상 김병우 팀장) △복숭아 수출현장의 문제점(청도 수출농가 양영학 현장명예연구관) 등에 대한 주제 발표가 있었다. 

이후 가진 종합토론에서는 복숭아 수출 활성화를 위해 수출시장 규격에 알맞은 복숭아 과실을 생산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를 위해 수출 대상나라별 식물검역기준 및 품질기준에 적합한 재배 매뉴얼 개발이 필요하다. 
또한 한정된 해외시장에서 과도한 경쟁 방지 조치가 있어야 하며 대만, 일본 등 새로운 수출시장 개척이 시급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최근 복숭아 재배면적이 급증하면서 생산량도 크게 늘어나 공급 과잉에 따른 가격 폭락이 우려되므로 적극적인 해외시장 개척이 필요하다. 

복숭아 재배면적은 2008년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6년 재배면적은 1만9천ha로 전년보다 16% 증가, 생산량도 20% 증가한 26만 톤이었다.

최근에는 신규 식재뿐만 아니라 일부 농가에선 타 작목을 폐업하고 복숭아로 전환하고 있어 어린 나무 재배면적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우리나라의 복숭아 수출은 1998년 일본으로 시범 수출되기 시작했고 이후 홍콩, 동남아시아에 소량 수출하다가 최근 복숭아 재배면적 및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수출에 관심으로 높아지고 있다.

지난 2002년 대만시장의 과실류 수출 재개로 활기를 띠기도 했지만 수출시장의 정보 부족으로 수출 대상나라에 알맞은 품질의 과실을 생산하지 못해 수출이 이뤄지지 않았다.  2010년 복숭아 주산지 동해로 인한 국내 가격 상승으로 수출물량 확보가 어려워 기존의 수출시장 확보에 방해 요인이 되기도 했고 최근 수출업체간의 과다 경쟁으로 해외시장에서 덤핑 수출 등의 문제가 발생하기도 했다.   

농촌진흥청 과수과 김성종 농업연구관은 “복숭아는 과실 특성상 1품종의 수확이 5∼10일 밖에 되지 않아 동일한 품종을 수입나라에서 추가 발주하더라도 연속해서 수출하기 어려우므로 복숭아수출협회를 중심으로 주요 생산지를 연결하는 수출단지 벨트를 조성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이광조 기자  leekcho@empas.com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