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제품
아시아종묘, 신제품 액상칼슘 '칼터스' 출시식물 내 칼슘 등 양분이동을 도와... 고온기 칼슘 흡수에 맞춘 기능성 물질 함유

농업회사법인 아시아종묘(주)는 고온기에 흡수와 이동에 초점을 맞춰 선인장 추출 기능성물질이 함유된 칼터스(Caltus) 액상칼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매년 7~8월 고온기가 되면 토양 내 칼슘 함량이 높더라도 작물에 흡수·이동이 되지 못해 칼슘결핍현상이 심해진다. 이 시기에는 토양에 칼슘을 공급하기 보다는 엽면시비를 하여 작물의 상단부에 직접 공급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제품의 대부분은 비료 생산업자보증표상 액상석회의 수용성석회 최소 보증성분량인 17%에서 많게는 19%까지 보증하며, 심지어는 미량요소복합비료로 등록된 제품을 칼슘제라고 판매하며 칼슘의 함량을 전혀 보증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칼터스의 보증성분량은 수용성석회 20%로 비교적 높은 함량의 성분이 보증되어 더 이상 농민들이 과대광고와 불량자재로 인한 피해를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

일반적으로 칼슘이 토양에서 작물로 흡수되는 과정은 잎에서 증산작용으로 작물체내 수분이 증발된 만큼을 뿌리에서 수분을 흡수할 때 물관을 통하여 이루어진다. 따라서 칼슘흡수의 핵심은 ‘수분’에 있다고 할 수 있다. 한반도의 고온기 특성 상 지상부가 다습하기 때문에 잎에서는 고온임에도 불구하고 증산작용이 활발하게 이뤄지지 못하고, 다습하지 않은 날에는 토양도 건조하여 수분의 작물 체내 이동이 어렵다. 

칼터스는 Calcium(칼슘)과 Cactus(선인장)의 합성어로 선인장이 극한 사막 환경에서 견딜 수 있게 하여주는 보습기능성 물질을 함유하고 있다. 칼슘과 수분의 상관관계에서 시작하여 개발된 칼터스는 고온기 처리 시 일반 칼슘제보다 실질적인 칼슘 흡수율이 높다.

이미 칼슘결핍증상이나 생리적 낙과, 환경장해 등 생육이 불량해진 작물에도 살포 시 회복에 도움이 되기는 하지만 가장 효과적으로 작물의 상품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칼터스를 사전에 예방 살포할 것을 권장한다. 고온이 지속되는 시간대를 피하여 아침·저녁 서늘한 시간대에 약 1주일 간격을 두고 1~5회 살포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아시아종묘(주)는 칼터스는 작물이 좋아하는 약산성(pH6~6.5)을 띄는 제품이기 때문에 알칼리성 약제와 혼용을 피하고, 인산질 비료, 규산질 비료와 혼용 시 이온결합의 우려가 있으니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또한 농약과 혼용할 경우에는 칼터스를 먼저 물에 희석시킨 후 농약을 희석시켜야 안정적으로 살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고온기에 흡수와 이동에 초점을 맞춰 선인장 추출 기능성물질이 함유된 칼터스(Caltus) 액상칼슘이 출시됐다. [사진제공=아시아종묘]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