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농협, 한강유역환경청과 '축산농가의 자발적 환경개선을 위한 MOU' 체결한강 수변구역 가축분뇨 공동관리 뜻 모아
MOU 체결후 농협 김태환 축산경제대표이사(사진 앞줄 오른쪽에서 4번째)와 나정균 한강유역환경청장(사진 앞줄 오른쪽에서 5번째)이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농협]

농협(김병원 회장) 축산경제는 6월 21일 경기도 양평군 소재 축산농가에서 수질오염과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을 위해 한강유역환경청과 ‘축산농가의 자발적 환경개선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장마철 축산분뇨의 노상야적으로 인한 환경오염과 침출오수 유입에 따른 녹조 등을 사전 예방하여 한강 유역의 수질오염을 축산농가 스스로 막고자 하는 의지를 다지고자 마련됐다.

협약식에 이어 축산분뇨 관리의 인식제고를 위해 참석자들이 방치된 축산분뇨에 방수포를 덮고 경고판을 설치하는 퍼포먼스 등을 진행하였으며, 한강유역환경청의 한강환경지킴이와 올해 농협에서 출범하는 축산클린 지킴이의 공동 발대식이 진행되어 그 의미를 더했다. 

축산환경 클린지킴이는 4대강 수변구역을 관할구역으로 하는 전국 33개 축협, 총 66명이 선발되어 수변구역 내에 있는 축산 농가들을 대상으로 가축분뇨 적정처리에 대한 지도, 안내자료 배부, 노상 방치 축산분뇨 방수포 덮개, 경고판 설치 등 환경오염 방지를 위한 예찰활동을 주 1회 이상 실시하고 있다.

앞으로 농협과 한강유역환경청은 향후 실무협의를 통해 축산농가의 자발적 환경개선을 위한 지원과 구체적인 실천방안에 대하여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키로 했다.

김태환 축산경제대표이사는 “최근 축산업의 위기는 가축질병 뿐만 아니라 토양․수질 등 환경과도 직결되는 것으로, 국민들로부터 사랑 받는 축산업 실현을 위해서는 축산에 종사하는 우리 모두가 스스로 환경을 개선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축산농가의 인식 제고와 실천적 노력으로 수질오염 방지와 자연 친화적인 산업으로 축산업이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