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이희준, 남다른 멜로 열정… “송장 같아 왜 가만히 있어?”
이희준의 남다른 멜로 열정에 아내의 신경이 쏠렸다. (사진=tvN 캡쳐)
멜로연기에 대한 이희준의 남다른 열정 때문에 현재는 아내가 과거에는 상대 여배우가 고충을 토로했다.  
 
14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한 이희준의 아내 이혜정은 이희준의 멜로연기에 겉으로는 쿨한 척 했지만 사실 많이 신경이 쓰인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희준은 2012년 KBS 2TV 주말극 '넝쿨째 굴러온 당신'(이하 '넝굴당') 등 많은 작품에서 멜로연기를 선보여 왔다. 이희준과 친한 한지상 감독은 이희준이 멜로연기에 강한 열의를 보인다고도 전했다.
 
이희준의 멜로연기에 대한 욕심은 ‘넝굴당’에서 이희준의 상대역을 맡았던 조윤희의 발언에서도 볼 수 있다.
 
‘넝굴당’ 방송 당시 조윤희는 KBS2TV '김승우의 승승장구'에 출연해 이희준에 대해 “첫 키스 신 장면이 백 풀샷이어서 입술을 안 대도 됐었던 상황이였는데 희준씨가 너무 열심히 했다”며 “나에게는 '송장 같다 왜 가만히 있냐'며 뭐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런 이희준의 멜로에 아내인 이혜정이 저절로 신경이 쓰이는 것은 특히나 그들이 결혼한 지 2년 밖에 안 된 신혼부부이기에 당연한 것으로 여겨진다. 

김정원 기자  kjw@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