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장윤정 엄마, 4억원 채무에 사기 혐의… 딸 험담에 자살소동까지 ‘구설수’
사진=MBN 캡처

장윤정 엄마가 최근 사기 혐의로 구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장윤정 엄마는 채무액을 갚지 않아 고소를 당했으나 조사에 불응해 지난 12일 구속을 면치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윤정 엄마는 주변 지인들에게 3년에 걸쳐 수십 차례 돈을 빌렸고, 빌린 돈은 4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장윤정 엄마는 경기도 양평에서 경찰에게 체포, 구속되자 돈을 빌린 것은 인정하지만 사기 혐의는 부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장윤정 엄마는 지난 2015년 장윤정과의 금전 문제로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당시 장윤정은 SBS ‘힐링캠프’를 통해 동생과 엄마가 내가 이제껏 힘들게 번 돈을 갈취했다고 토로했다.

이에 장윤정 엄마는 장문의 편지를 언론들에 뿌리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장윤정 엄마는 “전국민이 나를 ‘딸X 등골 빼먹은 나쁜 엄마’라고 욕을 해댄다”며 장윤정을 험담하는 내용의 편지를 공개했다.

결국 기나긴 갈등 끝에 장윤정은 엄마와 동생과 인연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장윤정 엄마는 자살 소동을 벌여 구설수에 또 한 번 올랐다. 하지만 이는 지인이 장윤정 엄마의 하소연을 오인해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원 기자  kjw@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