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성악가 제자 성폭행, 죄값은?
성악가 제자 성폭행, 징역 7년 선고

-유명 성악가, 제자 성폭행에 중형 선고

제자를 성폭행하고 강제 추행한 혐로 기소된 유명 성악가가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김연학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성악가 A씨에게 징역 7년과 12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선고했다. 또 5년간 A씨의 개인 정보를 공개하도록 했다.

A씨는 공중파 방송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성악가를 꿈꾸는 청소년들의 멘토 역할을 할 정도로 성악계에서는 이름 있는 인물이다. 방송을 통해 알게 된 제자 B군을 자신의 집에서 지도하던 중 2014년 10월∼11월 3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자신의 집을 찾아온 B군의 동생과 친구를 강제 추행한 혐의도 받았다.

재판부는 A씨의 공소사실을 모두 유죄로 인정하며 제자를 상대로 범행한 점을 질타하며 “피해자는 방송 출연이라는 특별한 계기로 사제간 인연을 맺은 피고인이 큰 비용을 받지 않고도 성악을 가르쳐 줘 은인으로 믿고 신뢰했다”며 “피고인은 이처럼 피해자가 성악가로 성공하기 위해 자신의 도움을 절실히 바라고 있었다는 점을 이용해 범행했다”고 지적했다.

또 “피고인은 피해자뿐 아니라 그 동생이나 친구를 상대로도 추행을 저지르며 성욕 배출 대상으로 삼았다”며 “그런데도 전혀 반성하지 않고 도리어 피해자들을 비난하는 등 여러 정황을 보면 중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