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충남 초등학생 사망, 교사 돌봄 없었나?
충남 초등학생 사망 사고, 기도 막혀 긴급 이송 됐지만 결국 (사진=연합뉴스 TV 캡처)

-충남 초등학생 사망 사고 발생, 어묵 먹다가...

충남 공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초등학생이 방과 후 수업시간에 어묵을 먹다 기도가 막혀 숨지는 사고가 일어났다.

지난 13일 충남 공주경찰서는 지역 한 초등학교 1학년 A(8·여)양이 한 대학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 이날 오전 9시 20분께 사망했다고 밝혔다.

전날 오후 3시 39분께 충남의 한 학교에서 어묵을 먹던 초등학생 A양은 기도가 막혀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A양은 방과 후 수업 중 학교에서 나온 간식으로 어묵을 먹은 것으로 조사됐다. 학교 관계자는 "어묵을 먹다 A양이 갑자기 펄쩍펄쩍 뛰었다"고 진술했다. 

 충남 초등학생 사망사고 이후 방과 후 담당교사 등 학교 측에서 복부 밀쳐 올리기와 심폐소생술 등 긴급조치를 했으나 A양은 치료를 받던 중 결국 사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병원으로 이송될 당시 A양은 심정지 상태였으며 경찰은 학교 관계자를 불러 처치한 응급조치가 적절했는지 등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