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선거 결과 당선자 득표수 보다 많은 기권수, 무엇을 말해주나?
선거 결과 높은 기권수를 나타냈다. (사진=KBS1 캡쳐)


6·13 지방선거 결과 투표율은 올랐지만 기권수에 있어서 눈여겨 볼만한 수치를 보였다.

 

선거 결과는 더불어민주당의 압도적인 승리였다. 더불어민주당은 14개 선거구에서 승리했고 기초단체장 선거 또한 151곳에서 당선자를 배출했다.
 
특히, 이번 6·13 지방선거 투표율이 60% 이상 집계돼 지금까지 투표율 중 가장 높은 수치를 보여줬다.
 
그러나 많은 선거구에서 기권수가 당선자의 득표수 보다 많아 실제적으로 투표권을 행사하지 않은 투표 권리자들이 상당수임을 보여주고 있다.
 
선거 바로 직전 여러 이슈들로 혼란을 주었던 경기지사의 경우 당선이 확인된 이재명 후보는 3,309,950의 득표를 받아 56.4%라는 득표율을 보여줬지만 기권수는 이 후보의 득표수를 훨씬 넘은 4백3십만을 훌쩍 넘겼다.
 
대구의 경우도 이와 별반 다르지 않았다. 기권수는 전체 투표수의 절반에 조금 못미치는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같이 높은 기권수는 대다수의 미투표자들이 ‘찍을 사람이 없다’라는 말로 한국 정치에 대한 불신을 반영하는 수치로 해석됐다.

김정원 기자  kjw@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