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경남도지사 김경수, 김태호와 피말리는 접전… 추미애 대표 "최대한 지원" 통했나
사진=김경수 SNS

경남도지사 김경수 후보가 김태호 후보와 피 말리는 접전 끝에 승리의 미소를 지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경남도지사에 출마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지난 13일 오후 6‧13 지방선거가 종료된 이후 공개된 지상파 3사 출구조사 결과에서 56.8% 득표율로 손쉬운 선전을 예고했다. 30%대를 득표한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가 2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개표 진행은 비슷한 양상을 보이지 않고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이에 당선 결과를 기다리는 경남도지사 후보자들의 양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개표율이 46.7%인 14일 오전 1시 4분인 현재, 김경수 후보가 50.2%로 45.7%를 기록한 김태호 후보에 비해 월등히 앞서 있어 경남도지사 당선이 유력해지고 있다.

개표 당초, 출구조사와 달리 김태호 후보가 김경수 후보를 치고 나갔던 이유는 개표 진행 상황이 김태호 후보를 지지하는 지역부터 선행됐기 때문이다.

한편 추미애 민주당대표는 선거를 앞둔 지난 11일 “김경수 후보가 내놓은 공약들이 실현될 수 있도록 예산과 제도적 측면의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야심찬 당내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추미애 대표는 중앙당 차원에서 ‘예산 지원’을 약속하며 김경수 후보 지지를 유권자들에게 호소했다.

김정원 기자  kjw@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