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기술사용료 2억 원, 국유특허 잭팟 터져농업기술실용화재단, 국유특허 최초로 기술사용료 2억 원 통상실시 계약체결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 처음으로 국유특허 기술사용료 선납 2억 원의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하였다. 기술은 '새싹밀 추출물을 포함하는 골다공증 예방 조성물'에 대한 것으로 (주)참선진 녹즙으로 기술이전 되었다. [사진제공=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류갑희, 이하 재단)에서는 재단이 2011년 특허청으로부터 국유특허 위탁관리업무를 개시한 이래 처음으로 국유특허 기술사용료 선납 2억의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특허청 통계에 따르면, 국유특허 기술이전이 활성화 된 2011년 이후 현재까지 국유특허 최고 기술사용료는 6,800만 원에 불과하였다. 따라서, 이번에 국유특허 기술이전 사상 최초로 선납 2억 원의 기술사용료 통상실시 계약체결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

이번에 이전한 특허기술은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 이하 농진청)에서 개발한 ‘새싹밀 추출물을 포함하는 골다공증 예방 조성물(특허출원번호 제10-2018-0046333호)’에 대한 것으로 주식회사 참선진녹즙(대표 이재현)으로 기술이전 되었다. 

기술을 이전받은 ㈜참선진녹즙은 2014년 농진청에서 개발한 ‘새싹보리’ 관련 특허기술을 이전받은 후 지속적인 사업 성장을 거쳐, 2017년에는 매출액 90억 원을 달성하여 국유특허 기술을 활용한 사업화 성공을 경험한 바 있다. 신제품 개발을 통한 사업 확대를 희망하던 중 이번 ‘새싹밀’에 대한 특허기술을 이전받은 후 기존 자사 제품에 본 특허기술을 접목한 ‘골다공증 예방 기능성 녹즙제품’으로 기능성 녹즙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한편, 재단에서는 기술사업화, 벤처창업, 해외수출, 일자리 한마당 등 우수한 실용화 성과를 널리 알리고자 지난 6월 8일부터 10일까지 서울 COEX 전시장에서 처음으로 ‘2018 농생명기술실용화대전’을 개최하였고, 행사 첫날 특설무대에서 재단 류갑희 이사장과 국립식량과학원 김두호 원장, 그리고 ㈜참선진녹즙 이재현 대표 간에 ‘국유특허 기술이전 체결식’을 진행한 바 있다.

재단 류갑희 이사장은 “국유특허 최초로 통상실시 2억 원의 기술사용료 계약이라는 큰 성과를 달성함으로써, 재단은 명실공히 기술사업화 전문기관으로서 위치를 굳건히 자리매김 하게 되었고, 앞으로도 농식품 분야 국유특허의 기술이전을 통한 산업화 확산과 실용화 촉진으로 매출확대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