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지역특산 대표작물, 유기농 종합관리기술로 승부건다전북 농기원, 인삼 유기농 재배 매뉴얼 개발·보급

전라북도농업기술원(원장 김학주)은 지역의 대표작목을 고품질 유기농산물로 육성하기 위하여 각도 농업기술원과 협업을 통한 종합관리기술 현장실증 연구를 수행하고 재배 매뉴얼을 개발하여 현장에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친환경인증(유기·무농약) 재배면적은 2012년을 정점으로 부실인증 방지를 위한 인증관리 강화 및 저농약 인증 폐지 등으로 점차 하락하였으나 4년 만에 소폭 증가하고 있다. 

최근 소비 트렌드가 농식품의 안전성과 건강을 추구하는 방향으로 변화하고, 환경보존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과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그 결과 친환경농산물 판매장과 매출액도 꾸준히 늘고 있다.

그동안 전라북도 농업기술원은 유기농업 확산을 위해 토양관리, 병해충방제, 잡초 등 단위기술 개발에 힘써왔다.

최근 현장실용화 기술에 대한 요구 증가에 맞춰 현재는 작물별 단위기술을 패키지화하여 현장실증을 통한 종합관리기술을 확립하여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이렇게 패키지화한 유기농 종합관리기술은 전라북도의 대표작물에 적용하고 현장실증을 함으로서 지역을 중심으로 한 유기농업 확산의 저변을 마련할 수 있는 핵심기술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라북도농업기술원은 지역의 대표작목을 고품질 유기농산물로 육성하기 위하여 종합관리기술 현장실증 연구를 수행하고 재배 매뉴얼을 개발하여 현장에 보급할 예정이다. 사진은 유기농 인삼 종합생산기술 현장실증. [사진제공=전라북도농업기술원]

양규창 기자  21sinh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