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경남 농업기술원, 전 직원 참여 농촌일손돕기 진행하동군 매실 수확, 창녕 양파 등 일손 수요 및 시기성 높은 농작업 우선 지원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5월 달부터 실시해 온 봄철 농촌일손돕기가 현지 농업인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 일손돕기와 함께 현장 컨설팅으로 이어져 농업인 영농애로 해소에 도움이 되고 있다. [사진제공=경상남도농업기술원]

경상남도 농업기술원이 농촌일손부족 해소와 적기영농 실천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5월 달부터 실시해 온 봄철 농촌일손돕기가 현지 농업인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이 실시한 봄철 농촌일손돕기는 기계화율이 낮고 노동집약도가 높은 밭농사 중심으로 행사성 위주의 대규모 인력동원은 지양하고, 실제 일손이 부족하여 영농에 차질이 우려되는 농가를 지원 대상으로 선정한 후 부서별로 일손돕기를 지원해 효과를 극대화했다. 농번기를 기해 약 두 달간 진행된 이번 농촌일손돕기는 도 농업기술원 임직원 206명이 참여했다. 

산청군 사과적과를 시작으로 의령, 하동군 매실수확과 창녕 양파 마늘수확 등 일손이 많이 필요하면서 시기성을 요하는 다양한 농작업을 선택 지원하였다. 이와 함께 작업 현장에서 농업인과 가진 소통의 시간에서는 영농 애로와 문제점 청취 등 현장 컨설팅을 실시하였다.

도 농업기술원은 전체 11ha에 이르는 넓은 면적의 재배 작물 수확과 관리를 지원하여 노동력 부족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요즘 농촌의 적기 영농 실천에 도움이 됐다.

한편, 6월 7일 기준 도내 모내기 실적은 계획면적 63,397ha 중 46,851ha가 완료되어 73.9%의 진도를 보이고 있으며, 저수율은 79.7%로 전국 73.4%보다 높아 농업용수 확보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