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제품
천연식물 제주산 담팔수 추출물로 대상포진 치료 소재 개발농기평 농식품 R&D 과제 지원 연구 성공

국내 최초로 천연물을 활용한 대상포진 치료 소재가 개발되었다.
농림수산식품기술기획평가원(이하 농기평, 원장 오경태)은 농식품 R&D 과제로 지원한 연구로 “기존 화학합성 물질 기반의 대상포진 치료제를 대체할 담팔수 추출물로 이루어진 천연물 소재 개발에 성공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내 천연물 신약개발의 활로를 개척하고 천연물 소재의 재배단지 구축을 통해 농가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기평은 농생명산업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지난 2011년부터 5년간 국내 식물자원을 활용한 대상포진(만성감염 허피스 바이러스*) 치료소재 개발 연구를 지원하였다.
     * 허피스 바이러스 : 표피에 작은 사마귀를 일으키는 바이러스
   ※ 연구과제명 : 국내 식물자원 활용 만성감염 허피스 바이러스 치료소재 개발 및 산업화
      (연구진: 경희대학교, 가천대학교, 동국대학교, 메콕스큐어메드(주),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이번 연구를 주관한 경희대학교 강세찬 교수 연구팀에 의하면 기존의 대상포진 치료제는 화학 합성물질로 이루어져 병원균 외의 정상 인체 세포에도 작용하는 등 부작용의 우려가 커 환자에 대한 투여기간이 제한적이었으나, 천연 식물인 담팔수* 추출물로 이루어진 새로운 치료제의 경우, 뛰어난 안전성이 확인되어 치료기간에 구애받지 않고 완치 시까지 투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 담팔수는 남부 도서지역 및 제주도에 자생하고 있는 나무로, 특히 제주도에서 가로수로 이용되고 있으며, 자원이 풍부하여 향후 신약 생산에 유리할 것으로 전망
이번 연구를 통해 담팔수 추출물의 유효 성분이 규명되었으며, 이 성분들이 허피스바이러스에 대한 뛰어난 치료 효능을 나타냄은 물론 진통효과 또한 우수한 것으로 밝혀져 지금까지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기존의 합성의약품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약한 유소아 및 노년층을 타겟으로 세계 항바이러스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가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팀에서는 담팔수 추출물로부터 항바이러스효과, 항암효과 및 항류마티스관절염에 대한 효과 등 인체의 면역증진과 관련된 추가 연구를 통해 천연물 신약뿐만 아니라 건강기능식품과 기능성화장품 소재 개발도 진행한다고 밝혔다.
  영국 최고의 비즈니스 전문그룹인 WGP GLOBAL로부터 세계적  신약으로써의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평가를 받은 본 기술은 경희대학교로부터 (주)제넨셀에 기술이전되어 국내 유수의 제약회사들과 개발투자 및 위탁판매 등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경태 농기평 원장은 “국내 천연물 소재 개발을 통해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eekcho@empas.com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