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김경수와 ‘드루킹 옥중편지’ 맞바꾸기 ‘빅딜’, 누구말이 진실인지 특검 가자?

 

(사진=방송화면 캡쳐)

드루킹이 옥중편지를 조선일보에 전하기 전에 검찰에 김경수 후보을 두고 딜을 하려던 정황이 알려져 진실공방이 치열하다.

검찰은 김경수 후보에 관한 진실을 두고 드루킹이 자신을 석방 시켜 달라고 검찰에게 협상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이 협상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자 조선일보에 옥중편지를 보낸 것이라 전했다.  

드루킹이 조선일보에 전달한 옥중편지에는 댓글 조작의 전후에 김 후보가 존재했다는 내용을 담고 있어 여야를 중심으로 논쟁이 한창이다.

드루킹의 옥중편지가 공개되면서 자유한국당은 김 후보와 댓글조작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위해 특검은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말하며 특검을 촉구하고 있다.

이와는 반대로 더불어민주당은 백혜련 대변인을 통해 검찰이 김경수 의원 ‘봐주기 수사’를 한 것 같은 드루킹의 조작된 진술은 또 다른 범죄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에 여론은 “ljw1**** 누구 말이 거짓인지 특검해라” “godd**** 김경수랑 드루킹 둘다 특검해라 시간 질질 끌지말고” “sjoo**** 검찰 김경수 드루킹 다 조사해라”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정원 기자  kjw@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