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팜스코, 양돈 사료 하절기 특별 보강"심각한 하절기 피해 극복을 위한 해결 방법 제공할 터"

㈜팜스코(대표이사 정학상)가 2018년에는 남다른 방법으로 하절기 보강을 실시한다. 초여름과 한여름, 늦여름-초가을의 단계별로 세분화된 보강을 실시하는 것이다.

매년 폭염을 겪으면서 한돈 산업은 심각한 성적저하에 시달리고 있다. 고돈가 시장이 지속되면서 모돈 사육두수는 꾸준히 증가하여, 현재 모돈사료량과 자돈사료량은 전년 대비 증가하였으나, 여름철의 번식 실패로 봄철에는 사육되는 육성돈이 줄어들어 육성사료 비율이 감소하고 있다.

이 결과로 여름철까지는 고돈가가 유지되나 막상 출하할 돼지가 없고, 출하할 돼지가 쏟아질 가을 이후에는 돈가가 급락할 가능성 마저 점쳐지는 상황이다. 육성구간의 경우, 여름철에 출하일령이 지연 되어 고돈가 시기에 출하를 못하고, 밀사의 문제를 겪으며 심각한 후유증을 겪었다.

혹서기가 시작된 이후에 대비를 하면 늦을 수 있다. 혹서기에 종부를 해도 문제가 없도록 포유 모돈에 충분한 영양을 공급해야 하며, 혹서기에 섭취량이 줄어들어 성장이 지체될 것을 대비하여 미리 육성돈은 충분히 성장을 시켜 놓아야 한다. 또한 더위가 시작되는 초여름과 고온다습한 한여름,낮에는 덥지만 일교차가 심해지는 늦여름부터 초가을 사이에 필요한 방법이 다르다.

㈜팜스코는 이러한 한돈 현실을 감안하여 하절기 특별 보강을 시기 별로 정밀히게 실시할 계획이다.

양돈 R&T 최영조 박사는 “극심한 일교차와 고온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포유돈에게는 해로운 활성산소를 제거하여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특별 솔루션을 적용하였으며, 더위로 인해 섭취량이 제한될 수 밖에 없는 젖돈-육성돈 구간에는 섭취한 에너지의 이용성을 증대시킬 수 있는 솔루션을 적용하여 성장을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보강하였다.”며 “특히 섭취량이 저하되고 전해질 균형이 파괴되는 한여름과 극심한 일교차로 면역저하가 이루어 지는 늦여름-초가을에는 별도의 솔루션을 적용하여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영철 양돈 PM은 “매년 반복되는 여름철 피해에 막상 고돈가 시기인 그 다음 여름철에 출하할 돼지가 없는 것이 한돈산업의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다산성 모돈에게 충분한 영양을 공급할 수 있도록 설계한 ‘윈맥스30 포유돈’은 섭취량이 제한 될 수 밖에 없는 혹서기에는 모든 농가의 포유돈에게 도움이 되는 보약과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며 여름철 포유 모돈에 고영양 사료를 급여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새롭게 출시한 윈맥스30 대용유가 포유량이 부족하기 쉬운 여름철 포유자돈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혹서기 피해가 한돈 전체의 생산성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만큼 ㈜팜스코의 여름나기 대책이 현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관심이 주목된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