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버닝’ 이창동 “유아인은 대단히 섬세, 전종서 노출은 일부일 뿐”
사진=영화 '버닝'

영화 ‘버닝’ 이창동 감독이 유아인과 전종서에 대해 언급했다. 

‘버닝’ 이창동 감독은 “유아인은 동세대 배우 그룹에서 가장 뛰어나다는 것을 누구나 안다”며 “유아인은 대단히 섬세한 감성의 소유자”라고 지난 11일(현지시간) 칸 국제영화제에서 밝혔다.

‘버닝’ 이창동 감독은 “유아인처럼 종수라는 캐릭터 안에 들어가 살면서 연기할 수 있는 다른 배우를 찾기 힘들었다”고 강조했다.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다. 

‘버닝’ 이창동 감독은 노출로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는 신인 여배우 전종서에 대해 “노출은 일부일 뿐이다”며 “전종서는 이 역을 하기 위해 태어난 사람 같았다. 그녀를 만난 것이 행운이었다”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kjw@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