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블랙넛, "처벌할 수 있음 처벌해 봐"…法 앞 비뚤어진 '스웩' 표출
(사진=엠넷 방송화면 캡처)

래퍼 블랙넛이 법정에서 비뚤어진 '스웩'을 내보인 모양새다.

오늘(17일) 블랙넛은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된 세 번째 공판에 자리했다. 특히 이날 블랙넛은 자신의 혐의에 대해 보란 듯 남다른 퍼포먼스를 벌여 세간의 도마에 올랐다.

블랙넛은 법원에 모인 언론 카메라 앞에서 돌연 겉옷을 벗고 흰색 반팔 티 차림으로 섰다. 그가 입은 티셔츠에는 "실키보이즈 앨범 많이 들어주세요"라는 문구가 포함돼 있었다. 뒷면에는 'kimchi'란 글과 김치 상자 이미지가 프린팅 된 상태였다.

블랙넛의 이러한 행보는 일견 앞서 불거진 '키디비 디스 랩' 파문과 맞닿는 것으로 풀이된다. 블랙넛은 키디비를 두고 "김치녀"라고 언급한 데 이어 사과 글에 김치 국물을 흘리는 등 조롱 논란을 일으킨 바 있기 때문.

한편 블랙넛은 자신의 곡에서 "물론 이번엔 키디비 아냐. 줘도 안 X먹어" "솔직히 난 키디비 사진 보고 XX 봤지"라는 등 성적 뉘앙스를 풍기는 가사를 담아 파문을 유발했다. 이에 키디비는 블랙넛을 성희롱 및 모욕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