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이대목동병원, 코피·탈모 유발한 초유의 착오…'1주 6정'→'1일 6정' 후폭풍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이대목동병원이 신생아 사망 사건에 이어 약 처방 착오로 재차 도마에 오른 모양새다.

지난 16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최근 60대 남성 박모 씨는 이대목동병원에서 약을 처방받아 복용하던 중 부작용에 직면했다. 코피가 흐르고 머리카락이 빠지는 등 증상에 이대목동병원을 찾은 그는 약 처방에 오류가 있었다는 사실을 접했다.

이대목동병원 측은 "1주 6정씩 복용하도록 되어 있는 약이 의사의 실수로 1일 6정으로 처방된 것"이라고 밝혔다. 박 씨는 약을 과다 복용하면서 부작용을 앓게 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이대목동병원은 박 씨를 1인실에 격리해 한 주 가량 치료했으며 현재 박 씨는 건강을 거의 회복한 것으로 전해진다. 병원 측은 실수와 관련해 박 씨에게 위로금 지급을 검토중이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