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두 얼굴'의 이서원, 성추행 입건 뒤 촬영일정 '버젓'…"피해女 쉬쉬했나"
(사진=연합뉴스TV)

배우 이서원이 성추행을 저지른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이 가운데 이서원이 입건 후에도 드라마 촬영을 강행한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는 모양새다.

지난 16일 이서원 소속사 측은 "이서원이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8일 음주 중 동료 여배우를 성추행한 데 이어 흉기로 위협하기까지 했다는 전언이다. 경찰에 입건된 이서원은 한 달도 넘어서야 성추행 혐의를 밝힌 셈이 됐다.

이서원과 소속사가 성추행 혐의를 뒤늦게 공개한 건 일견 사건의 여파를 축소하려는 시도가 실패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특히 이서원은 성추행 입건 후에도 TVN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 타임' 촬영 일정을 소화해온 만큼 자신의 혐의가 무마될 것으로 판단했을 여지가 적지 않다.

이같은 의혹에는 이서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여배우의 익명성도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해당 여배우가 자신이 당한 성추행 피해를 공개적으로 폭로하지 않으면 이서원에 대한 형사 처벌은 어려워진다는 점에서다. 해당 여배우의 실명이 공개될 지, 이로써 이서원에 대한 형사 처벌이 이루어질 지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