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양예원, 女사회초년생 性 유린한 '비밀모임'…"배우 시켜준다더니 누드 촬영회"
(사진=양예원)

유튜브 개인방송 진행자 양예원이 자신의 성범죄 피해 사실을 폭로했다. 앞서 최근 온라인 상에 비밀 촬영회 누드 사진이 유출된 데 따른 눈물의 '미투'다.

오늘(17일) 양예원은 SNS에 게재한 글과 영상을 통해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최근 논란이 된 유출 출사 사건 피해자가 바로 저"라면서 "당시 피팅모델 알바라는 말에 속아 촬영회에 임했고 강압적 분위기에서 성범죄를 당했다"라고 말했다.

양예원에 따르면 그는 2015년 경 인터넷에서 구한 피팅모델 아르바이트를 위해 합정역의 한 스튜디오를 찾았다. 하지만 알고 보니 해당 '알바'는 누드 촬영회였고, 양예원이 들어간 스튜디오는 밀폐된 곳이었다. 스무 명 정도의 남성들이 카메라를 들고 있었고 계약 상대는 "다들 회비 낸 사람들"이라며 "촬영을 거부하면 손해배상 청구하고 배우 데뷔 어려워질 것"이라고 협박했다. 결국 양예원은 위압적 분위기에 못 이겨 촬영에 임했다는 것. 성기가 노출되는 포르노용 속옷 착용은 물론 외설적 포즈까지 한 것으로도 전해진다.

양예원은 해당 글에서 "다섯 번에 거쳐 촬영을 하고 다섯 번 내내 울었다"면서 "혼자만의 비밀로 숨긴 채 살아왔지만 늘 마음이 편치 않았다"고 소회했다. 그러던 중 그는 지난 8일 한 온라인 성인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해당 사진이 유포되면서 '미투' 폭로에 나서게 됐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