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국민엄마’ 고두심 “썩 내키지 않은 역할은…”
사진=MBC '라디오스타'

배우 고두심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하기 싫은 역할을 언급했다.

고두심은 지난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그동안 친정엄마 역할만 했다”면서 “시어머니 역할만 못해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고두심은 “우리나라의 시어머니 이미지가, 지금은 물론 많이 바뀌었지만 그래도 썩 내키지 않는 역할이다”고 말했다.

이날 고두심은 절친한 친구도 중국 대표 국민 엄마 역으로 유명한 팡칭조어라고 공개했다.

두 사람은 1980년대 일본 NHK에서 주최한 행사에 참석해 친분을 맺은 후 절친한 친구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원 기자  kjw@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