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본격적인 모내기철 ‘농업용수 수질 이상 무’경남 농기원, 도내 농업용 하천수 39지점과 지하수 20지점 조사 실시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모내기를 비롯한 풍년의 결실을 이루기 위해 도내 하천수와 지하수의 수질을 조사하고 농업용수 수질기준에 적합하다고 밝혔다.

도 농업기술원은 적기 영농 지원을 위해 농촌진흥청과 함께 ‘2018년 농업환경변동 조사 사업’의 일환으로 경남 지역 농업용수로 이용하고 있는 하천수 39지점과 지하수 20지점에 대해 조사를 추진하였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이 사업은 오는 2020년까지 매년 홍수 전 강물이 가장 적은 시기인 4월과 홍수기인 7월, 홍수 후 강물이 가장 적은 시기인 10월 연 3차례에 걸쳐 도내 하천수와 지하수에 대한 화학성분을 분석한 후 농업용수 수질 기준 적합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전년도 도내 농업용수로 사용되는 하천수의 수질을 조사한 결과는 수질등급을 기준으로 1급수 81%, 2급수 19%로 도내 대부분의 하천수는 1급수로 물속에 녹아있는 산소의 양이 많은 편이다. 이와 함께 오염물질이 거의 없는 청정상태에 근접한 수질로 농업용수 수질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본격적인 모내기철을 맞아 지난달 도내 하천수의 수질을 조사한 결과, 1급수 77%, 2급수 15%, 3급수 8%로 농업용수로 사용하기 적합하였으며 지하수는 중금속이 없고 염소함량이 기준치 이하로 농업용수 수질기준에 적합하였다.

경남도농업기술원 친환경연구과 허재영 박사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도내 하천수와 지하수는 대부분 1급수 수준으로 조사된 만큼 못자리 조성 등 영농 일정이 순조롭게 진행 될 것” 이라고 설명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